일주일 간의 프로젝트

불통하는 프로젝트 속에서 나는 혼자 만의 프로젝트를 은밀히 추진했다. 스피커 인클로져의 도면을 구상했고 DIY 목재소에 도면을 보내 재단을 해달라고 했다. 집으로 배달된 목재의 재단 칫수는 공차가 0.2mm 이내에 들 정도로 정밀했지만, 스피커가 들어가 안착해야 할 동그라미의 치수는 흔들렸고 목재면에 수직으로 가공되지는 않았지만 제작에 크게 문제될 정도는 아니었다.

그래서 완성된 스피커가 바로 이것이다.

인클로져의 구조에 따라 소리가 어떻게 변하는 지 나는 알지 못한다. 그래서 사이비 위상반전형(덕트없이 위의 우측의 두판 중 왼쪽 판에 직경 5Cm의 구멍을 뚫어 베이스 리플렉스 효과를 노림)으로 설계를 하고 보통의 풀레인지 스피커의 경우 인클로져가 후면개방형이기 때문에 후면개방을 하거나 밀폐를 할 수 있도록 설계를 했다. 그리고 베이스 리플렉스 효과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오른쪽 두판 사이의 후면 혹은 전면을 닫을 수 있도록 널판지를 마련했다(맨 밑의 사진 참조).

후면을 개방하면 스피커 유닛(Bose사에서는 4.5인치라고 하지만 3.75인치에 불과)이 너무 작은 탓인지 고음이 강하고 날카롭다. 후면을 닫으니 고역이 가라앉고 오히려 저음역의 깊이가 살아난다. 아무래도 후면을 덮고 베이스 리플렉스로 운용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반면 덕트를 막고 안막고에 따른 소리의 차이를 감별하기란 어렵다.

기존 Bose 101mm 플라스틱 인클로져의 소리와 소리를 비교할 때, 기존에 스피커에 취부되었던 네트워크(인피던스 보호 및 고역 조정 등의 용도)를 제거해서 소리가 명료해지고 음압이 높아진 대신 소리가 쟁쟁하다는 느낌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목재가 날카로움을 흡수하는 측면도 있어서 어느 쪽이 더 좋다고 평가할 수는 없다.

하지만 Bose 101 스피커 유닛은 놀랍다. PC에나 물릴 정도의 조그만 유닛에서 만들어 낼 수 있는 저음에는 한계가 있을 만한데, 상식 이상의 저음이 난다. 이해할 수 없다. 이해한다고 해도 설명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시험 제작인 관계로 갖가지 문제점이 나타났다. 삼나무의 재질이 치밀하지 못하여 약하다는 것과 짧은 기간임에도 목재에 뒤틀림이 발생한다. 설계 상 인클로져의 내부 구조가 난잡하게 그려졌고, 접착제 사용 미숙에 따라 접착제로 떡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고르지 못한 도포와 접착면의 들뜸이 많았다. 물론 접착제가 엉켜 지저분하기도 하다.

어느 정도 들어보다가 인클로져를 다시 설계해 볼 생각이다. 그때는 집성목보다 튼튼하고 좋다는 자작나무 합판으로 제작하고 접착제가 고루 도포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고 내부구조 또한 단순하고 견고하게 가져갈 생각이다.

하지만 이 정도면 잘 만들지 않았는가?

회사의 프로젝트는 아직도 불통 중……

20110317

“일주일 간의 프로젝트”에 대한 12개의 생각

  1. 전 스피커를 이해하는 뇌세포가 없어서인지 뭐가 뭔지 모르겠지만^^;
    신기하기도 하고 분위기 있어요ㅎㅎ

    1. 저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만약 스피커 유닛이 2~3개가 되는 경우 네트워크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함부로 작업을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저도 소 발에 쥐 잡기 식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2. 근사합니다.^^
    오디오시스템에서 비용대비 가장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이 스피커투자라고 하던데,
    직접 만드신 스피커가 밑의 빈티지(?) 스피커와 너무나 멋진 진공관 앰프와 잘 어울리는 듯 합니다.

  3. 저도 5만원짜리 스피커만 써본지라 뭐가 뭔진 잘 모르겠지만,
    직접 만드신 스피커로 음악 감상~ 멋진일 같아요^ ^

    그나저나 개인 프로젝트와 달리 회사 프로젝트는 아직 불통이라니 안타깝네요…
    그려도 힘내셔욧!! 홧팅~^^

    1. 불통이 점점 심해져 갑니다. 그래서 힘듭니다.

      직접 만들어 들어보니 소리가 (더 나빠졌을 것이 틀림없지만) 괜스레 더 좋게 들립니다.

      5만원짜리 스피커의 용도는 그것에 딱 맞는 앰프(PC 이던 정식 앰프이던)와 물리기 때문에 최적입니다.

  4. 멋지네요

    스피커의 구조라던지 뒷트임에 따라 음이 틀려지는 건 신기합니다. ㅎㅎ 차기작은 더더욱 공을 들이시겠네요 부디 마음에 쏙 드는게 만들어지시길 바랍니다

    전 여기 중국에서 티스토리는 되는데 사진이 업로드가 안되네요. 회사 정책상 막아놓은 것인지 중국에서 막은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당분간 사진 업로드는 어렵겠습니다

    1. 중국의 인터넷 속도하니 느낌이 팍 옵니다. 한국의 인터넷 중독자들을 중국에서 3개월만 머물게 하면 금단 증상에서 벗어나거나 미쳐버리던지 둘 중 하나이겠지요.

      사진 업로드는 티스토리에서 막아놓을 이유는 없고 중국의 모든 인터넷 라인이 3개 회사로 통합되어 있다고 하니 거기에서 블록을 걸어놓았는지 모르겠네요.

      아마 공을 많이 들이겠지만, 만족하지는 못하겠지요.^^

  5. 와… 대단하세요.. 클래식하고 이뻐요. 고급스러우면서도 소박한 이중성이 있네요.

    1. 저기에 색을 입혀놔서 이제 가관이 아닙니다.
      그리고 새 통도 만들었는데… 소리를 들어보니 실패입니다.

  6. 세월 지나면 콘지는 삭기 마련인데, 판단컨대 여인님께서 빈티지 마니아는 아니실 것 같고, 네트워크 구성을 고려치 않으신 것을 감안할 때, 열혈 자작파 또한 아니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네트워크 없이 스피커를 제작하실 생각이라면 수프라복스를 한 번 고려해보시는 것도 좋을 거 같네요. 이런 저런 글을 읽어 보았을 때, 여인님 취향, 기기와의 매칭 등등을 생각해보면 http://soundforum.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86786205&category=010001 요 모델을, 작은 용적으로 큰 스케일을 원하신다면 피어리스와 한지 트위터가 결합된 http://soundforum.co.kr/shop/board/view.php?id=homehifi&no=738 이 모델을 일청하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1. 오랫만입니다.
      저는 빈티지매니아도 아니고 자작할 형편도 못됩니다.

      소개해주신 사운드포럼은 몇번 들렸던 곳인데, 아직 풀레인지를 잘 모르는 처지라 가격에 그만 놀라고 말았습니다. 좀더 내공이 쌓여야 살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